• 로또 복권.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경기침체가 심화될수록 판매가 늘어나는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인 복권 판매액이 올해 상반기 2조4000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약 2조358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6% 늘었다. 이는 2015년 상반기 증가율 9.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복권 상품별 판매 비중을 보면 로또 판매액이 2조130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인쇄식 복권 판매는 1447억원, 결합식 연금복권은 508억원, 전자식 복권은 322억원이었다.

로또 판매액을 인구수(5170만9000명)로 나누면 올해 상반기 1인당 로또 구입액은 4만1199원이다.

연금복권 판매액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억원 줄었다. 상반기 기준 연금복권 판매액이 감소한 것은 5년 만이다.

상반기 판매액이 처음 집계되기 시작한 2012년 상반기에 1313억원이었던 연금복권 판매액은 이듬해 상반기에는 681억원으로 반 토막이 났고, 2014년 상반기에는 478억원으로 연이어 감소했다.

이같은 영향으로 복권 총 판매액은 2013년 상반기 1조6278억원에서 2014년 상반기 1조6208억원으로 감소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16:31:22 수정시간 : 2019/09/13 16:31: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