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카드 차세대 시스템 오픈 준비 따른 고객 불편 최소화 당부…비상근무 직원 격려
  • 10일 경기 의왕시 소재 NH통합IT센터를 방문한 김광수 농협금융 김광수 회장이 추석 연휴 기간 비상운영을 위한 전산시스템 점검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NH농협금융은 김광수 회장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경기도 의왕 소재 NH통합IT센터를 방문해 NH농협카드 차세대시스템 본 이행의 준비상황과 연휴 비상운영계획을 점검하고 IT부문 직원들을 격려했다고 11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은 추석 연휴 직후인 오는 16일 NH농협카드 차세대시스템을 정식 오픈한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2017년 12월부터 진행한 차세대 프로젝트의 완료를 통해 시스템 안정성과 보안을 한층 강화하고, 신속한 상품개발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비대면 채널(앱·웹)을 통한 업무처리를 확대 제공해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광수 회장은 카드 차세대시스템 준비와 연휴 대비 비상근무에 매진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며, “이번 카드 차세대시스템 도입으로 금융 보안과 안정성, 그리고 맞춤형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높은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회장은 “차세대 시스템의 성공적인 안착과 연휴 기간 고객 불편의 최소화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농협은행은 추석연휴 거래량 집중과 카드업무 일부 중단에 대비하여 비대면 거래(카드, e금융)를 포함한 금융 시스템 모니터링과 관련 인프라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카드 차세대시스템의 단계별 본 이행을 위한 ‘비상대응TFT’ 및 24시간 상황실 운영을 통해 각종 비상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카드 차세대시스템의 본 이행으로 인해 연휴 기간 농협카드의 거래 일부가 일시 중단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NH농협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8:00:01 수정시간 : 2019/09/11 18:00: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