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 농협은행 본부에서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만나 호주 진출 논의
  • 10일 서울 서대문 농협은행 본점에서 이대훈 농협은행장(사진 왼쪽)과 브렛 쿠퍼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동북아 총괄대표가 면담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NH농협은행은 10일 서울 서대문 농협은행 본부에서 이대훈 은행장이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동북아 총괄대표 브렛 쿠퍼, 한국 대표 로드니 커머포드와 면담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지난 8월 21일~23일 이대훈 행장은 호주 진출을 위한 현지 영업여건을 직접 확인하는 출장을 다녀왔고, 이번 면담에서 호주 무역투자대표부와 출장 결과 및 향후 계획을 공유했다”고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동북아 총괄대표는 농협은행의 호주진출 계획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향후 지속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대훈 은행장은 호주지점 설립 후 범농협 차원에서 호주와 농업부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및 투자를 통한 상호 발전 방안을 제안했고, 호주 무역투자부 동북아 대표도 농업부분 등에서의 협력에 적극 공감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호주 측은 당행의 호주 진출 시기가 아주 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있고, 호주의 대규모 농업개발 프로젝트에서 농협과의 협업에 큰 기대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호주 무역투자대표부는 NH디지털혁신캠퍼스와 호주의 핀테크 업체들이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희망했고, 이른 시일 내에 NH디지털혁신캠퍼스 방문하는 등 향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호주는 선진화된 금융시스템과 안정적인 국가환경 등 진출매력도가 높은 시장으로, 당행은 향후 호주의 풍부한 인프라 딜 참여와 기업대상 금융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지점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며 “내년 하반기 개설될 홍콩지점과의 IB시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외 시너지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7:59:16 수정시간 : 2019/09/11 17:59: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