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오후 주요 고속도로는 하행선 차량이 늘고있다.

11일 한국도로공사는 “귀성방향은 평소 주말보다 혼잡, 10~11시부터 정체가 시작됐고 오후 6~7시에는 최대에 이르렀다가 12일 오후 7~8시에나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구간은 오전 6시30분, 신갈분기점부근-신갈분기점은 오후 1시28분, 북천안부근-천안 부근은 오전 10시42분부터 정체가 시작돼 이날 오후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은 금천부근 오전 12시7분, 화성(휴)부근-화성(휴)부근 오전 12시12분, 서평택분기점 부근-서해대교부근 오전 12시7분부터 정체가 시작된 상황이다.

기자소개 이솔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6:48:50 수정시간 : 2019/09/11 16:48:5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