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재은 대표 등 임직원 강화도 교동면 인삼 농가서 봉사하기도
  • 홍재은 대표이사(가운데) 및 임직원들이 10일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서 태풍 '링링' 피해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NH농협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NH농협생명은 홍재은 대표이사 및 임직원 30여명이 지난 10일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강화도 교동면에 위치한 인삼 농가를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임직원들은 태풍이 지나간 후 마을의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 현황을 점검했고, 인삼밭 삼포제거 작업 등을 함께하며 피해복구에 힘썼다.

홍재은 대표이사는 태풍 피해 지원을 위해 △최대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면제 △대출 이자납입 12개월 유예 △대출 할부상환금 12개월 유예 △대출 기한연장 등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내놓기로 했다.

범농협 차원에선 △재해보험금 50% 선지급 △영농자재 최대 50% 할인공급 △피해농민 금융지원 △시설물 긴급 복구를 위한 인력 및 장비 지원 등 다양한 태풍 피해 지원책을 실행할 방침이다.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는 “무더위가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아 찾아온 태풍 피해에 농업인이 얼마나 힘든 상황인지 공감하고 있다”면서 “농협생명도 범농협 지원활동과 더불어 조속한 태풍피해 복구와 지원을 위해 농업인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1 11:35:43 수정시간 : 2019/09/11 11:35: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