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 금강학교서 취임식 …“글로벌 인재양성 산실 만들 것”
  • 재일 한국학교인 금강학원의 신임 이사장으로 취임한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사진 맨 왼쪽)이 금강학교 관계자 및 교직원, 학생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OK금융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OK금융그룹은 최윤 OK금융 회장이 일본 오사카 소재 학교법인 금강학원 제 12대 신임 이사장으로 취임했다고 10일 밝혔다.

OK금융 관계자는 “취임식엔 양호석 주 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관 영사와 오용호 재일 대한민국 민단 오사카부 단장 및 금강학교 교직원, 학생을 포함한 총 300여 명의 내외빈들이 참석했다”며 “취임식에 앞서 금강학교 재학생들이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이는 등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금강학교는 재일동포 1세들이 차세대들에게 한국문화 및 민족교육을 전파하겠다는 취지로 1946년 설립한 세계 최초의 한국학교다.

금강학교는 1961년 대한민국 정부 최초로 인가 받은 해외 한국학교로, 1985년에는 일본정부에서도 정규학교로 승인 받았다. 현재 이 곳에는 200여명의 초중고교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OK금융 관계자는 “일본에는 6개교의 한국학교가 있고, 이 가운데 한일 양국에서 정규학교로 인정받아 초등과정부터 고등과정까지 12년 코스를 갖춘 학교는 오사카의 금강학교와 건국학교 2개교뿐”이라며 “하지만 이들은 대부분 열악한 교육환경으로 인해 학생들이 모국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여건이 녹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금강학교 이사장 취임식에 참석한 최윤 회장은 “대한민국 최초의 재외 한국학교 이사장이 된 것이 무한한 영광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막중한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습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최윤 회장은 “글로벌 시대에 맞춰, 차별화된 커리큘럼 정책을 추진해나가는 등 이 곳 금강학교가 국제사회를 선도하는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는 명실공히 ‘코리안인터내셔널스쿨’로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열과 성의를 다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조영길 전 이사장은 “금강학원 이사장으로 있는 동안 많은 분들께 신세를 졌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며 “금강학원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임기는 끝났지만 금강학교 출신으로서, 전임 이사장으로서 금강학교에 대한 사랑은 변치 않고 앞으로도 한결같이 곁에서 응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8:51:25 수정시간 : 2019/09/10 18:51: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