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실업자의 노조 가입 등 담은 입법안 반대 입장 9일 정부에 제출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경총과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5단체는 해고자, 실업자의 노동조합 가입 허용 등을 골자로 하는 정부의 노동조합과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에 반대 의견을 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국제노동기구(ILO) 협약(제87·98호) 비준과 관련해 정부가 입법예고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9일 이 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제5단체는 정부 입법안이 우리나라 노사관계의 현실적 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노동계에 편향된 안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 노사관계는 기업별 노조 중심 체제라는 특수성이 존재한다"면서 "기업 단위 노조 가입이 해고자·실직자 등으로 확대하면 현재도 단결권·단체교섭권·단체행동권을 통해 힘의 우위를 가진 노조 측으로 힘이 쏠리는 현상이 심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단체들은 "우리나라 노사 환경에서 노조 단결권만 확대·강화하면 사용자의 생산 활동 방어 기본권은 더욱 위축될 것"이라며 "노조의 사용자에 대한 부당노동행위 고소·고발 남용과 노사 갈등이 더욱 증가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노조의 단결권 확대·강화에 비해 상대적으로 제약을 받는 사용자의 생산활동 방어기본권을 강화하고 사용자를 과도하게 규제하는 부당노동행위 제도를 반드시 함께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제단체들은 노조 전임자 급여 지급 금지를 삭제하는 내용에 대해서도 반대했다. 이들은 "노사 관계의 당위적 본질인 노사 간 자주성·균형성·대등성·도덕성을 확보하고 ILO 협약 제98호에 의한 상호 간 지배·개입 행위에 대한 적정한 보호를 도모하는 차원에서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근로시간 면제 제도에 대해서는 "건전한 노사관계 발전을 위해 필요 최소한의 한도에서 예외적으로 인정하는 제도"라며 "이 제도를 완화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제도 취지에 부합하게 더 엄격히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0 15:15:29 수정시간 : 2019/09/10 15:15:2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