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하반기 실물 경제 회복·일자리 확보에 총력”
  •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 회의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꼬리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시장 불안 발생 시 선제적이고 단호한 시장안정 조처를 하겠다"고 20일 말했다.

이날 오전 서울 을지로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한 김 차관은 "최근 단기적으로 글로벌 악재가 중첩되며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처럼 밝혔다.

꼬리 위험은 발생 가능성은 적더라도 일단 발생하면 경기와 증시를 크게 흔들 수 있는 리스크를 말한다.

김 차관은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과 금융시장의 복원력을 고려할 때 과도하게 반응하는 측면도 있다"면서 우선 위기가 과대 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그러면서도 김 차관은 "정부는 앞으로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금융시장과 실물 경제 동향, 향후 리스크 요인 등을 예의주시하며 금융시장 안정과 실물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김 차관은 "정부는 금융 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는 충분한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며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 비상계획에 따른 다양한 가용 수단을 구체적으로 검토하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신속하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김 차관은 "외환 시장에 대해서도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주시하면서 과도한 쏠림 등에 의한 시장 불안이 발생할 경우 선제적이고 단호하게 시장 안정 조치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고용 등 하반기 실물 경제 회복에 총력을 다하겠다"며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추경은 물론, 민간·민자·공공 투자사업의 신속한 집행과 수출기업 지원 등에 힘을 쏟고, 수출 활성화 대책, 추석 민생안정 대책 등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최근의 고용 회복 흐름이 이어지도록 광주, 구미, 강원에 이은 상생형 지역 일자리의 전국적 확산과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차관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관해서는 조속한 원상회복을 촉구함과 동시에 우리 산업 생태계의 체질 개선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규제 개선, 세제·재정 지원 방안들을 촘촘하게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10:56:25 수정시간 : 2019/08/20 10:56: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