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혼 직장인 예상 지출액, 미혼보다 1.5배 많아
  • 귀성길 고속도로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직장인들의 올해 추석 연휴 경비가 작년보다 22% 가량 감소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2404명을 대상으로 ‘추부석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결과인 45만원과 비교해 10만원(22.2%) 줄어든 수치다.

세부적으로 보면 예상 경비로는 ‘20~30만원 미만’(21%)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10~20만원 미만’(16.7%), ‘30~40만원 미만’(15.3%), ‘10만원 미만’(13.8%), ‘40~50만원 미만’(13.4%), ‘50~60만원 미만’(8.8%) 등 순이었다.

지출비용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컸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46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해 미혼 평균인 29만원 보다 1.5배 이상 많이 지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추석 예상경비 조사에서는 기혼이 평균 60만원, 미혼은 평균 35만원으로 집계된 바 있다.

이는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추석경비를 줄이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직장인 10명 중 9명(89.6%)은 추석 경비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담스러운 경비로는 ‘부모님 및 친지 용돈’(64.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는 ‘선물 구입 비용’(28.2%), ‘외식, 여가 등 추가 지출 비용’(19.6%), ‘차례상 및 명절음식 준비 비용’(18.5%), ‘귀성 교통비’(15.4%) 등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들의 추석 귀향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60.3%가 추석에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예상 귀성일은 추석 연휴 시작일인 9월 12일(42.6%)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추석 당일인 9월 13일 (24.1%), 9월 11일(23.7%), 9월 10일 이전(7%), 9월 14일(1.2%) 등으로 조사됐다.

귀경은 9월 14일(36.2%)에 가장 많이 예정됐으며, 추석 당일인 9월 13일(28.3%)이 뒤를 이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2:00:09 수정시간 : 2019/08/19 12:00: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