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최초로 비자 토큰 서비스 탑재해 해외 모바일 NFC 결제 서비스 제공
  • 지난 14일 서울 중구 소공로 비자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하나카드-비자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 런칭 세레모니’에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사진 왼쪽)과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하나카드는 국내 카드사 최초로 가상번호 형식인 비자 토큰 기반의 모바일 터치 결제서비스(NFC)를 싱가포르와 런던, 호주 등 비자 컨택리스 규격을 지원하는 전 세계 NFC 단말기에서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2번째로 비자 사와 협업을 통해 하나카드의 자체 간편결제 앱인 ‘하나1Q페이’를 활용해 해외 현지에서 휴대폰 터치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NFC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이 서비스는 해외에서 로밍 와이파이(도시락) 선불 유심을 이용하는 소비자도 ‘하나1Q페이’ 앱만 설치하면 해외에서도 NFC 결제 서비스를 이용 가능하다.

하나카드의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소지하지 않은 사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경우 ‘하나1Q페이’ 앱 설치 후 ‘카드바로발급’을 통해 즉시 발급받아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현지 일반 가맹점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자판기, 면세점 등 NFC결제 지원 단말기가 있는 곳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특히 해외 대중교통 이용 시 탑승 때 마다 표를 사는 번거로움 없이 휴대폰과 ‘하나1Q페이’ 앱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며 “하나카드는 국내카드사 최초로 2011년 국내시장에 NFC 결제 서비스를 도입한 이래, 이번에 업계 최초로 해외시장에 보다 편리한 방식의 NFC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은 “해외여행의 출국부터 귀국까지 손님의 모든 여정에 대한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손님들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하나카드의 강점인 모바일 페이먼트를 접목한 서비스를 준비했다”라며 “앞으로 런던, 중국, 뉴질랜드 등에서도 하나1Q페이를 활용한 글로벌 마케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1:42:11 수정시간 : 2019/08/19 11:42: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