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왼쪽에서 5번째) 등 농협금융 임직원들이 ‘NH-Amundi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금융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과 이대훈 농협은행장, 배영훈 NH아문디 자산운용 대표 등 농협금융 계열사 대표들이 14일 'NH아문디 필승코리아 주식형 펀드'에 가입했다.

이는 글로벌 무역여건 변화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경쟁력과 성장성을 갖춘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NH아문디자산운용이 범농협 계열사 여섯 곳에서 300억원가량의 초기 투자금액을 받아 출시한 것으로, 이름은 ‘필승코리아’다. 최근 일본의 경제 도발을 슬기롭게 극복하자는 뜻이 담겼다는 게 농협금융 측의 설명이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이 상품 운용보수의 50%를 공익기금으로 적립,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으로 기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이 상품에 가입한 농협금융 계열사 CEO는 모두 8명이다.

김 회장은 “국가 산업의 기반이 되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21:06:17 수정시간 : 2019/08/14 21:06: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