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오쇼핑 영상 캡처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건강 기능식품 새싹보리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다.

새싹보리는 보리에서 싹을 틔운 뒤 10~20㎝ 정도 자란 어린잎으로, 다 자란 보리에 비해 100배 이상의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에 따르면 새싹보리는 시금치의 약 24배에 달하는 철분을 함유하고 있고, 식이섬유도 고구마보다 20배가량 많아 장 기능 개선과 변비 예방에 효과가 있다.

폴리코사놀과 폴리페놀이 풍부해 해독 작용에 탁월한 효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성분은 인체의 중성지방 생성을 막아주고, 지방 분해를 돕는 기능을 한다.

복용법은 간단하다. 새싹보리분말을 물이나 우유에 섞어 마시면 된다. 다만, 하루 10g 이하 복용이 적당하다. 임산부나 수유 중인 여성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한편, 새싹보리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과다 섭취 시 소화장애를 유발하기 때문에 분말 기준 하루 10g 이내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4 09:02:38 수정시간 : 2019/08/14 09:17: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