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마존의 배송 로봇 '스카우트'. 사진=아마존 블로그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아마존이 미국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소포 배송을 시작했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같은 내용을 보도하고 아마존이 이날 배송용 로봇 '스카우트'를 이용해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소포를 배송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스카우트는 아이스박스 정도 크기의 자율주행 로봇이다. 배터리로 작동하며 6개의 바퀴를 이용해 사람이 걷는 속도 정도로 운행한다.

아마존은 스카우트가 약 8개월간의 시험 운행 끝에 통상적인 장애물 사이를 뚫고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은 일단 소규모 스카우트 편대로 배송을 시작한다. 어바인 지역 거주 고객은 스카우트나 일반적인 배송업체를 통해 물건을 수령하게 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3 16:44:11 수정시간 : 2019/08/13 16:44: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