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애로사항 파악 및 종합지원 나서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등 수출규제를 확대하자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섰다.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을 구성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기보는 위기상황 발생시 관련 대책을 즉시 시행할 수 있도록 전무이사가 비상대책단장으로 업무전반을 총괄하며, 전국의 7개 지역본부에 현장대응반을 설치하고, 부산 본점에 상황점검반, 대응조치반, 대외협력반, 업무지원반을 구성해 본부부서와 영업현장과의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등 전사적인 비상대책단을 운영할 방침이다.

기보는 지역본부별 현장대응반에서 전 영업점에 ‘일본수출규제 애로사항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특히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부품ㆍ소재기업과의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간담회에서 나온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부실상황 등은 상황점검반에 보고하게 된다.

상황점검반에서는 관련 기업의 보증수요 파악 및 보증기업의 부실상황을 점검하고, 대외협력반에서 현장상황을 정부부처와 협의 후 대응조치반에서 특례보증 및 기업구조조정 지원제도, 컨설팅 등 분야별 종합지원방안을 수립해 시행하게 된다.

기보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신속한 종합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5 15:07:25 수정시간 : 2019/08/05 15:07: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