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방안' 발표
  •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금융당국이 일본의 대(對)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응해 국내 기업의 기존 차입금 만기를 연장하고 최대 6조 규모의 신규자금을 공급한다.

3일 금융위원회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와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방안'을 발표하고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 등과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먼저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방안으로는 국내 중소ㆍ중견기업과 대기업에 기존 차입금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했다. 특히 규제품목 수입기업은 정책 금융기관과 은행권 대출, 보증의 일괄 만기연장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피해 예상 기업으로 대기업까지 포함된다.

중소·중견 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 공급을 확대한다. 수입 차질에 따른 피해기업의 자금애로와 소재, 부품, 장비 기업의 경영애로 타개에 필요한 자금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피해기업 자금 지원은 최대 6조원 규모로 이뤄진다.

산업은행의 경제활력 제고 특별운영자금과 기업은행 경영안정지원자금 등 기존 프로그램은 수출 규제 피해 기업에 집중 활용돼 2조9000억원이 지원된다. 또 신설 프로그램을 통해 3조원의 추가 자금이 공급된다. 전체 정책금융 지원은 하반기에만 29조원 재원으로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국내 소재·부품·장비 부문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18조원을 들여 설비투자·연구개발(R&D)·인수합병(M&A)을 지원한다.

최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일본 측의 근거 없고 부당한 규제 조치에 맞서 정부와 유관기관이 우리 기업을 지켜낸다는 각오로 엄중히 대처해 나가야 한다"며 "기업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타개하도록 신속하고 충분하게 금융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03 12:54:31 수정시간 : 2019/08/03 13:13: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