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판 사진촬영으로 본인 주행거리에 따른 보험료 할인율 확인 가능
  • 한화손해보험이 ‘스마트 차도리 앱’을 선보인다. 사진=한화손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계약은 물론 △마일리지 등록 △ AI수리견적 △쉐이크( Shake) 긴급출동 △매거진 △차 도리 톡 등 차량 통합관리를 위한 서비스 기능과 콘텐츠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스마트 차도리 앱’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이 중 ‘마일리지 등록’은 고객이 계기판 앱을 이용해 차량 계기판 사진촬영을 하면 본인 주행거리에 따른 보험료 할인율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쉐이크 긴급출동’ 서비스는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앱을 켜고 휴대폰을 흔들기만 하면 스마트폰 센서를 통해 긴급출동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어 고객서비스 편의를 도모했다.

자동차 사고를 당한 고객이 ‘스마트 차도리 앱’을 이용해 자동차 손상 부위를 촬영하면 AI분석을 통해 예상수리비와 우수 정비공업사를 추천해주는 ‘AI 수리견적 서비스’와 사고 충격과 소리를 감지해 사고발생 위치를 지인들에게 알려주는 ‘사고알림이’도 유용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스마트 차도리 앱은 건강, 라이프스타일, 자동차, 금융 등 고객이 설정한 관심사에 맞춰 유용한 콘텐츠를 추천하는 ‘매거진’과 연휴기간 중 차량운행시 단기 운전자 변경 등 간단업무를 지원하는 ‘차도리 톡(Talk)’ 등의 메뉴를 제공한다.

한화손해보험 김보은 CS추진파트장은 “고객들은 장기보험 특화 앱 ‘스마트 인슈’ 외에도 ‘스마트 차도리 앱’을 이용해 계약관리는 물론 차량관리를 할 수 있는 자동차에 특화된 앱”이라며 “고객들이 서비스의 새로운 경험을 체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해나갈 예정”이라 말했다.

한편, 한화손해보험은 ‘스마트 차도리 앱’ 오픈을 기념해 내달 18일까지 대고객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4 11:25:00 수정시간 : 2019/07/24 11:25: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