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저장공간·분석가들 소통공간 제공하는 신개념 빅데이터 포탈 시스템 구축
  • 지난 19일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종료보고식 행사 후 권길주 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 그룹 부행장(사진 오른쪽 두 번째)과 박근영 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 그룹 전무(맨 왼쪽), 박제두 SK C&C 본부장(왼쪽 두 번째), 김화중 SK C&C 그룹장(맨 오른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KEB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은행 내·외부의 유용한 데이터를 편리하게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는 통합 인프라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SK C&C’와 ‘PwC컨설팅’이 컨소시엄으로 수행사로 참여해 구축을 완료했고, 데이터의 수집과 적재, 분석과 활용에서 특히 강점을 가지고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은행 내부의 정형 및 비정형 데이터는 물론 공공 데이터, SNS 데이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고 적재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기존의 관계형 데이터베이스(RDBMS)에서는 불가능했던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 대한 장기간의 수집과 보관이 가능해졌다”고 소개했다.

또한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기존 데이터 운영시스템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과부하나 데이터의 삭제 및 왜곡 위험성을 사전에 차단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독립된 분석공간 및 분석도구를 제공한다는 점도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이 가진 차별적 강점”이라며 “고급 데이터 분석가들을 위한 최적화된 데이터 분석환경 제공과 함께 일반 직원들을 비롯한 초급 분석가들에게도 빅데이터 분석의 진입장벽을 최소화 해 빅데이터 분석의 저변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은 데이터의 저장공간, 분석공간, 분석도구 및 분석가들의 소통공간을 제공하는 신개념의 빅데이터 포털시스템으로 구축됐다.

권길주 하나은행 이노베이션 & ICT 그룹 부행장은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성공적인 구축으로 ‘손님 중심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라는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전환 비전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됐다”며 “하나 빅데이터 플랫폼의 신속한 고도화와 자체 데이터 분석가 양성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과 데이터 협업 시너지 제고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18:34:12 수정시간 : 2019/07/22 18:34:12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