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들어 외인 9800억 투자… 코스피 시장 1조1946억원 순매수
  • 사진=픽사베이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악재에도 한국이 이달 들어 주요 신흥국 증시 중 글로벌 자금 유입이 가장 많았던 시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이달 들어 19일까지 해외 투자자금이 사들인 한국 주식은 8억3200만 달러(약 98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써 한국은 조사 대상 10개 주요 신흥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한국 다음으로 글로벌 자금 유입이 많았던 시장은 태국(6억1300만 달러), 인도네시아(1억8000만 달러), 베트남(8200만 달러), 필리핀(8100만 달러), 스리랑카(4500만 달러), 파키스탄(1500만 달러)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도의 경우 10억3800만 달러 규모의 해외 투자자금이 빠져나갔다. 대만도 6억8200만달러 순매도를 기록했으며, 브라질도 4억9600만 달러 매도 우위를 보였다.

한국 시장의 이 같은 인기에는 코스피 시장이 있었다.

한국거래소 집계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이달 들어 19일까지 코스피 시장에서 1조1946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 기간 15거래일 중 외국인은 3일을 제외하곤 모두 순매수세를 기록했다.

외국인이 집중적으로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로 각각 8952억원, 2690억원의 외인 순매수액을 기록했다.

반면 코스닥 시장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인기가 없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코스닥 시장에서 2068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에 따라 이기간 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사들인 매수액은 9878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15:23:08 수정시간 : 2019/07/22 15:23:0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