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피해 현실화 시 대출·보증 등 긴급 유동성 공급
  • 서울의 한 시중은행 창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내 은행과 카드사 등이 일본에 빌린 돈이 175억6000만 달러(20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권 등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일본계 자금의 규모는 최대 52조9000억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올해 6월 말 기준 일본 투자자가 보유한 국내 주식(2억9600만주) 13조원 상당, 채권 1조6000억원 상당, 2018년 말 기준 국제투자대조표 기타투자 가운데 일본의 투자액 13조6000억원(118억 달러), 5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의 총여신 24조7000억원을 합산한 금액이다.

이 가운데 국내 은행과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사가 빌린 일본계 외화차입금은 6월말 기준 20조2000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은행은 10조6000억원을, 카드사 등 여전사는 9조5000억원의 일본계 자금을 들여왔다. 특히 수신 기능이 없는 여전사들은 일본계 자금에 의존도가 높다.

일본의 경제 보복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국내 경제주체로 자금을 배분하는 금융의 근간인 은행과 카드사가 일본계 자금을 많이 빌린데 대해 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우선적으로 일본계 금융사들이 신규 대출과 만기 연장을 거부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회수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현재 국내 금융사들의 신용등급이 높아 일본이 긴급하게 자금 회수에 나서도 대출 상환 자체는 그다지 어렵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 금융당국은 일본계 자금이 100% 회수되는 극단적인 시나리오까지 가정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은행권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 부문 점검 TF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당국은 일본으로부터 조달한 대출과 외화채권 만기도래 현황을 일일이 모니터링 중이다.

다행히 현재까지는 자금 회수 동향 등 특이점은 감지되지 않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여전히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실행돼 우리 기업이 피해를 볼 경우, 대출이나 보증 등 형태로 긴급 유동성을 공급하는 금융 지원도 실시된다.

이에 정부는 하반기 중 공급하기로 한 10조원 상당의 정책금융 자금과 7조5000억원 상당의 무역금융 자금을 우선 활용하고 필요 시 추가 재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22 10:29:49 수정시간 : 2019/07/22 10:29:4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