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12일 주주들이 새 전환주 552만주에 276억원의 주금을 납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 자본금은 5051억원이 됐다.

케이뱅크는 당초 412억원(823만5000주) 규모의 전환주 발행을 계획했다. 하지만 136억원이 적게 이뤄졌다.

이에 따라 올해 인터넷은행 특례법이 통과함에 따라 KT 주도로 대규모 증자를 실행해 자본금을 1조원대로 늘릴 계획은 사실상 실현 불가능해졌다.

금융위원회가 KT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실 등을 이유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케이뱅크는 KT 외 기존 주주나 새로운 주주사를 영입해오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9:27:40 수정시간 : 2019/07/12 19:27: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