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개인화 서비스·AI 기반 ‘딥 메이킹·딥 테이킹’ 카드 2종 출시
  • ‘딥 메이킹’ 카드 플레이트 이미지. 사진=신한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한카드는 맞춤형 상품인 ‘딥 메이킹’과 ‘딥 테이킹’ 카드 2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 상품은 그 동안 신한카드가 축적한 빅데이터와 AI 능력을 반영한 상품으로 고객 개개인의 특성을 중요시하는 소비자 금융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신한카드가 출시한 2종의 카드는 DIY형 상품으로, 고정된 카드 서비스가 일률적으로 제공되는 것이 아닌, 고객별로 다른 서비스가 제공된다.

딥 메이킹 카드는 적립 받을 영역과 적립률을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자기 주도형 고객을 위한 카드다.

딥 메이킹 카드는 자주 가는 슈퍼, 우리동네 커피숍 등 혜택 가맹점을 고객이 마음대로 지정할 수 있는 마이픽 서비스가 적용되는 카드다.

연회비는 딥 메이킹 카드가 국내 및 해외겸용(VISA)이 각 3만원으로 동일하고, 딥 테이킹은 국내 및 해외겸용이 각 2만원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빅데이터·AI·초개인화 서비스 등 그 동안 축적해 온 인프라와 고객 인사이트를 통해 출시된 만큼 점점 진화하고 있는 맞춤형 소비시대에 부응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에도 혁신적인 초개인화 상품을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8:40:07 수정시간 : 2019/07/11 18:40: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