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선정 기업 보증서 수여식도 열려
  •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정윤모 기보 이사장이 예비유니콘 선정기업에게 특별보증서를 수여한 후, 선정기업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 정윤모 기보 이사장(다섯번째). 사진=기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11일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최종결과 발표와 함께 제2벤처 붐을 위한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고자 ‘유니콘기업 육성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제2벤처 붐 가시화를 위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3일 개최된 ‘엔젤플러스(A+) 프로그램 시행 및 기보 엔젤 파트너스 발대식’ 행사에 이어 개최됐다.

먼저 토크 콘서트에 앞서 지난 4월 신설했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선정된 기업에 대한 보증서 수여식이 열렸다.

지난 4월말 공모한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프로그램에는 총 47개사가 신청해 서류평가, 현장 기술평가, 대면 발표평가 3단계를 거쳐 최종 13개 기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13개 기업에게는 예상매출규모 등을 감안해 최대 100억원(총 1115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특별보증은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가능성’을 중심으로 다수 외부 전문가의 참여 하에 평가가 진행됐다.

선정기업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매출성장세·고용창출력·투자유치액 등이 일반기업보다 현저히 높았고, 성장을 위한 선제 투자로 영업이익 적자를 시현하고 있는 기업들이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플랫폼, B2C 성격을 가진 기업(상호중복)들이 다수 선정됐고 업종별로는 정보서비스업, 전자상거래업, 제조업 분야가 중심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수여식에서는 선배 유니콘기업인 L&P코스메틱 권오섭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가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한 스토리를 발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선정기업 중에서는 리디 배기식 대표가 발표자로 나서 장차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계획과 포부를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수여식 후에는 메인 행사인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함께 하는 토크 콘서트가 진행됐다.

토크 콘서트의 주제는 ‘유니콘기업 육성을 위한 시장환경 조성과 그에 따른 정부역할’으로 토크콘서트는 유니콘기업 7개사 외에도 예비유니콘 기업 13개사, 유니콘에 투자한 VC, 유니콘을 꿈꾸는 스타트업 등 유니콘과 관련된 다양한 업계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정부정책에 반영하고자 마련됐다.

박영선 장관은 “지난 3일 행사의 주제였던 엔젤투자가 제2벤처 붐의 씨앗이라면, 이날행사의 주제인 유니콘기업은 제2벤처 붐의 결실로 일자리 창출과 벤처생태계 활성화의 주역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어 “중기부는 유니콘기업 20개 달성을 위해 아낌없는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유니콘기업 육성과 관련된 후속방안을 더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8:21:39 수정시간 : 2019/07/11 18:21: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