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취임…"LNG 활용한 에너지 신사업 육성"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1 17:56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10일 대구 가스공사 본사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신임 사장이 공식 취임했다.

11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전날 대구 가스공사 본사 국제회의장에서 본사 임직원 9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채희봉 신임 사장의 취임식이 열렸다.

채희봉 신임 사장은 취임사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은 시대적 요구인 만큼, 천연가스의 역할 확대를 통한 국가 에너지 정책 목표 달성과 미래 에너지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직원 모두가 더 빠른 변화와 근본적인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채 신임 사장은 △천연가스 가격 경쟁력 확보 및 안전하고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도입 방식 개선 △제5 생산기지 등 천연가스 인프라 적기 확충 △장기 운영 설비 안전성 강화 등을 당면 과제로 제시했다.

이어 그는 우리나라 수소경제 밸류체인 전반에 걸친 선제 투자는 물론 액화천연가스(LNG)를 활용한 벙커링·화물차 연료 전환·냉열 사업 등 에너지 신사업을 적극 육성해 미래 에너지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고 가스공사의 시장 가치를 높이는 데 주력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채 신임 사장은 중소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과의 상생 협력 및 지역경제 활성화, 남북 경제 협력 증진을 위한 천연가스의 기여 방안 마련 등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채 신임 사장은 “여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일하는 방식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청렴·윤리의식 정착 및 부정부패 척결, 소통 기반의 미래 지향적 노사 관계 정립, 직원·조직 역량 극대화를 통한 글로벌 수준의 전문성 확보에 함께 나서자”고 말했다.

채 신임 사장은 지난 3일 열린 가스공사 임시주주총회에서 제17대 사장으로 선임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의 재가로 임명됐다. 임기는 3년으로, 2022년 7월 8일까지다.

채 신임 사장은 서울 용산고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산업통상자원부 가스산업과장, 에너지자원실장, 무역투자실장, 대통령 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한편, 채희봉 신임 사장은 취임식에 앞서 가스공사 노동조합과 ‘상생 협력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노사 공동 협약’을 맺고 천연가스 산업과 가스공사의 발전 방안 마련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가스공사 측은 “이 협약은 과거 수없이 반복된 노사 대립 관계의 틀을 과감히 깨고, 취임 시부터 노조와의 적극적인 대화와 소통을 통해 미래 지향적 동반자 관계를 정립해 나가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로 마련됐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7:56:47 수정시간 : 2019/07/11 17:56: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