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앞줄 왼쪽에서 일곱 번째부터)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등 관계자들이 25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에너지밸리 기업 투자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력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25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2019년 제1차 에너지밸리 기업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강인규 나주시장을 비롯해 협약을 맺는 솔빅테크 등 36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7개 업체는 용지 계약, 공사 착공 등 투자 실행을 이미 완료했다.

한전에 따르면 이번 협약 체결로 인한 투자 금액은 993억원이며, 고용 창출 인원은 568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 관계자는 “지금까지 한전이 에너지밸리에 투자 유치를 이끌어낸 기업의 수는 총 396개로, 2020년 500개 기업 유치 목표 대비 79%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한전은 이번에 한국산업인력공단과 ‘에너지밸리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해 에너지 분야 전문 인력 공급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전과 산업인력공단은 협약을 통해 △에너지밸리 기업 재직 근로자의 직무 능력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 참여 △에너지밸리 맞춤형 인적 자원 개발 콘텐츠 개발·보급 및 직업 능력 개발 프로그램 제공 △에너지밸리 기업에 대한 우수 기술 전수를 위한 산업 현장 교수 지원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전은 “2015년부터 시작된 에너지밸리 조성 사업은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및 연구소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 유치와 함께 한국전기연구원, 한전 전력연구원, 전기설비시험연구원 등 에너지 관련 R&D(연구·개발) 기관 등의 집적을 통해 국내 에너지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 중”이라고 전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에너지밸리 투자 기업들이 인력 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필요한 인력을 양성해 기업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에너지 산업 융·복합 단지 지정 등 에너지밸리의 지속 성장을 위한 환경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19:02:26 수정시간 : 2019/06/25 19:02: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