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에너지
  • 원안위 “한빛 1호기 출력 급증은 계산 오류·조작 미숙 탓”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4 10:45
원자력안전위원회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열 출력 급증 사고는 인재(人災)"
  •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달 10일 발생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열 출력 급증 사고가 근무자들의 출력 계산 오류와 조작 미숙 등으로 인한 인재(人災)라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24일 전남 영광군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한빛 1호기 사건 특별조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한빛 1호기 열 출력 급증의 원인으로는 근무자의 계산 오류 등이 지목됐다.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제어봉 조작 그룹 간의 편차가 생겨 제어봉 인출 결정을 내렸는데, 제어봉 인출 값이 잘못되면서 원자로 출력 값이 18%까지 급격히 증가했다는 것이다.

원안위에 따르면 한빛 1호기 원자로 인출 값을 계산한 원자로 차장은 14년 만에 바뀐 제어봉 제어능 측정법에 대한 교육을 받지 않았다.

원안위는 또한 원자로 제어봉 조작 그룹 간의 편차가 발생한 것은 제어봉 조작자의 운전 미숙 때문이라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제어봉을 2회 연속 조작해야 하는데, 한 그룹에서 1회만 조작했다.

이 외에도 원자로 제어 중에 제어봉의 고착 현상도 발견됐는데, 이는 걸쇠 오작동이나 불순물 침적 등 기계적인 문제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원안위는 원자로 냉각재 내 핵연료 손상 시 발생하는 제논(Xe), 크립톤(Kr), 요오드(I) 등 방사능 준위 변화를 확인환 결과 이변 열 출력 급증 사고로 인한 핵연료 손상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향후 제어봉 구동 설비 건전성, 안전문화 점검 등에 대한 추가 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등을 포함한 종합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0:45:21 수정시간 : 2019/06/24 10:45: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