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넘게 운영하며 약 2000명 수료생 배출
  • 19일 서울시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열린 이화-삼성 아카데미’31기 수료식에서 수료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삼성생명은 산학연계 과정인 ‘이화-삼성 아카데미’가 31번째 수료생을 배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서울시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열린 이화-삼성 아카데미’31기 수료식에서는 삼성생명 컨설턴트 42명이 참석했다.

1996년 개설된 ‘이화-삼성 아카데미’는 삼성생명에서 보험영업 경력 3년 이하의 우수 컨설턴트 중에서 매 기수 약 40명을 선발해 진행하고 있다. 작년까지 30기수, 약 2000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선발된 컨설턴트는 10주간 이화여대 캠퍼스에서 재무·금융·세무부터 인문학 강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강의를 듣게 된다.

이번에 수료식을 가진 42명 컨설턴트들도 지난 4월부터 ‘국내경제 전망’, ‘건강트렌드’,‘조선시대 왕의 리더십’등에 관한 내용을 이화여대 교수를 포함한 각 분야 대표 전문 강사로부터 학습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3일에는 경력 3년에서 10년 사이 우수 컨설턴트를 대상으로 하는 ‘성대-삼성 명인 MBA 과정’6기 개강식이 열리기도 했다.

2014년부터 성균관대와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성대-삼성 명인 MBA 과정’은 고객 니즈에 맞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마케팅 중심의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경력 10년차 이상 컨설턴트 대상으로는 ‘연대-삼성 금융리더 과정’이 진행중이다. 2017년 신설된 ‘연대-삼성 금융리더 과정’은 10주동안 경제 트렌드, VIP 대상 자산운용 등을 학습하고 있다.

삼성생명 조직육성팀장 강영섭 상무는 “컨설턴트들이 금융전문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산학연계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며“다양한 교육을 통해 컨설턴트들이 보험설계부터 종합자산관리까지 책임지는 ‘인생금융전문가’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0 10:53:35 수정시간 : 2019/06/20 10:53: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