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생명 주재중 사장이 17일 대전에 위치한 손님케어센터 상담사들과 현장의 소리를 듣고 있다. 사진=하나생명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하나생명은 주재중 사장이 지난 17일 대전에 위치한 손님케어센터를 찾아 ‘일일 상담사’ 체험을 가졌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일일상담사 체험을 가진 주재중 사장은 이번에도 고객과 직접 소통하고 현장 직원들의 목소리를 가까이서 듣고자 손님케어센터를 다시 한번 방문했다.

이 날 주 사장은 직원들과 함께 상담사 자리에 앉아 손님의 민원을 직접 듣고 응대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 사장은 체험이 끝난 이후 손님케어센터 상담사들과 현장 업무에 대한 고충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상담사들의 피로를 풀어줄 발마사지기를 선물하기도 했다.

주재중 사장은 “손님과 최전선에서 소통하고 계시는 상담사분들께 먼저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이번 체험을 통해 들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손님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손님과 직원 모두 행복한 회사가 되도록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8:26:58 수정시간 : 2019/06/18 18:26:5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