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른쪽부터) 금한주 제천시 부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가 1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태양광 에너지 인식 제고와 태양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큐셀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화큐셀이 14일 충북도청에서 충청북도, 제천시,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태양광 에너지 인식 제고와 태양광 산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시종 충청북도 도지사, 금한주 제천시 부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김희철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 유재열 한화큐셀 한국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는 충북 관내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전지 생산 공장인 한화큐셀 진천과 음성공장, 3메가와트(MW)급 대형 수상태양광 발전소인 청풍호 발전소를 활용해 태양광 에너지 인프라 투어와 기술세미나를 운영한다는 내용이다.

태양광 에너지 인프라 투어는 한국수자원공사 교육생, 에너지 관련 기관 등 관심 단체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한화큐셀 진천공장과 음성공장에서는 태양광 발전 원리 및 태양광 모듈 생산 과정에 대한 교육이,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에서 시설 투어가 각각 진행된다.

기술세미나에는 에너지 정책 방향 및 주요 사업 현황 교육 등과 같은 심화 내용이 추가되며, 충북도 내 학생들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이학수 사장은 “지역민 상생의 모범 사례인 청풍호 수상태양광을 활용한 이번 협약으로 에너지 인프라 투어를 통해 지역경제에 기여하고 재생에너지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과 관련 산업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철 사장은 “한화그룹은 사회복지시설에 태양광 발전소를 기증하는 해피선샤인 캠페인, 태양광으로 키운 묘목으로 미세먼지를 저감시키는 숲을 조성하는 태양의 숲 프로젝트 등 태양광을 활용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이 태양광 에너지의 인식 제고 및 저변 확대에 기여할 수 있게 운영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7:16:46 수정시간 : 2019/06/14 17:16: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