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업권서 보험료 할인 효과 확대
  • 예금보험공사 CI.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부보금융회사(예금보험료를 납부하는 동시에 보험보장을 받는 금융기관)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차등평가에서 총 58개사가 1등급 평가를 받았다.

예금보험공사는 은행.보험.금융투자.저축은행 등 총 280개 부보금융회사에 대해 2018사업연도 예금보험료율 산정을 위한 차등평가 결과를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등평가는 금융회사의 경영 및 재무상황에 따라 예금보험료율을 달리 적용하는 제도로서 3개 등급으로 매년 평가하고 있다.

이번 평가결과 1등급은 총 58개로 전년 대비 3곳이 줄었다. 3등급은 전년보다 7곳이 줄은 24개로 집계됐다.

대신 2등급 회사는 198개로 2017년(177개)보다 21곳 늘어났다.

예보 관계자는 “전체 보험료 납부규모는 표준보험료율(2등급)을 적용하는 경우에 비해 약 3.5% 할인된 수준으로, 지난해에 비해 전체 업권에서 보험료 할인 효과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차등평가 결과가 1등급인 부보금융사는 표준보험료율의 7%를 할인하고 3등급은 7%를 할증해 보험료를 산정(2등급은 표준보험료율 적용)한 후 보험, 금융투자 및 저축은행은 6월말까지, 은행은 7월말까지 예보에 납부해야 한다.

예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예보는 투명하고 공정한 평가제도의 운영과 부보금융회사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차등보험료율제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4:30:53 수정시간 : 2019/06/14 14:30: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