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대학생까지 37개국·400명 장학생 선발…각 최대 500만원 장학금 전달
  • 12일 서울 명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9년 다문화 학생 장학금 전달식’에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사진 가운데)과 장학생 대표 30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금융그룹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은 12일 서울 명동 우리은행 본점에서 ‘2019년 다문화 학생 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다문화 장학생 400명에게 총 6억3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과 장학생 대표 30명 및 가족이 함께 자리했다.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은 학업장학 분야 370명과 특기장학 분야 30명 등 총 400명으로, 부모 및 본인 출생국은 베트남과 캄보디아, 필리핀 등 총 37개국이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학년 및 장학분야에 따라 장학생 각각은 60만원부터 500만원까지의 장학금을 받았다.

해당 장학금은 학비는 물론 교재구입 및 자기개발비 등 학업증진 용도로 사용 가능하다.

올해 특기장학생으로 선발된 30명은 육상과 축구, 펜싱, 음악, 미술, 연기 분야에 재능을 가진 다문화 학생들로, 이들에겐 특별한 재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교육훈련과 자격증 취득 및 대회 출전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500만원의 장학금이 각각 전달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의 1기 장학생 출신으로, 2015년 우리은행에 입행한 이지문 계장의 사례가 영상으로 소개됐다”며 “컴퓨터공학 전공을 살려 현재 우리은행 디지털전략부에서 근무하는 이지문 계장의 이야기는 참석한 후배 장학생의 롤 모델이 됐다”고 전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다문화장학재단 이사장은 “다양한 재능을 가진 우수한 인재를 장학생으로 선발할 수 있어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우리금융은 장학생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다문화 학생들이 세계 속의 한국을 이끌어 갈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8:48:57 수정시간 : 2019/06/12 18:48: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