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 350억 달러 달성…15개 소비재 'K-프리미엄 브랜드' 선정"
  •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 달러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15개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해 지역 대표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홍 부총리는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000억원에서 8조원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소비재 수출 금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어 플랫폼 경제 확산을 위해 기존 산업 혁신, 신사업 창출, 삶의 질 제고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융복합 선도사례를 발굴하고 오는 8월 중으로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홍 부총리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한 2단계 방안으로 타 산업과의 융복합을 가속화하고 선순환 생태계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서비스업 산업혁신전략은 제조-서비스업 간 차별 해소와 핵심규제 혁파, 연구개발(R&D) 확대에 중점을 두고 최종대책을 이달 안에 확정 발표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달 발표하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10조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를 담겠다”며 “투자 활력 제고 방안과 소비·수출 활성화, 산업혁신, 규제개혁 등 경제활력 제고에 최우선 순위를 놓고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홍 부총리는 "취업자 수가 당초 목표였던 15만명을 상당폭 상회해 평균 20만명에 가까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최근 4개월 평균은 23만6000명 수준"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처리가 필요하다고 재차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50일이 다 돼 가는 데 아직 심사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 통과에 걸린 시간이 최장 45일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현 상황이 몹시 안타깝다"고 우려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3:59:56 수정시간 : 2019/06/12 13:59: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