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정기예금 상품 성공 영향…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적어
  • 한 시민이 저축은행 지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지난해 하반기 예금금리를 올렸던 저축은행 업계가 올 들어 다시 예금금리를 내리고 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17일 기준 국내 79개 저축은행이 판매 중인 정기예금 179개의 12개월 금리 평균은 연 2.30%라고 20일 밝혔다.

이는 5달 전인 지난해 12월 17일의 금리 평균인 연 2.64% 대비 0.3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저축은행별로 살펴보면 OK저축은행의 'OK정기예금' 금리가 지난해 12월 연 2.6%서 이달 연 2.4%로 떨어졌다.

SBI저축은행은 12개월 정기예금 금리가 지난해 12월 연 2.8%서 이달 연 2.5%로 0.3%포인트 하락했다.

웰컴저축은행은 연 2.55%서 연 2.31%로, JT저축은행은 연 2.6%서 연 2.2%로 예금금리가 떨어졌다.

전년과 비교해도 최근 저축은행 예금금리는 확연히 낮다. 1년 전인 지난해 5월 17일 전체 저축은행의 12개월 정기예금 금리는 연 2.48%로 현재보다 0.18%포인트 높았다.

이처럼 저축은행 업계가 일반 정기예금 금리를 크게 낮춘 것은 퇴직연금 정기예금이 뜻밖에 성공한 영향이 큰 것으로 사료된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확정기여(DC)형 퇴직연금과 개인형 퇴직연금(IRP) 운용 대상에 저축은행 예·적금도 포함할 수 있도록 감독규정이 개정되면서 대형 저축은행 중심으로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일제히 출시했다.

업계는 퇴직연금 정기예금 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연 2.4∼2.6%의 높은 금리를 내세웠다.

또한 시중은행이나 증권사 창구에서도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판매하면서 고객과 접점이 늘어나 예상보다 더욱 많은 투자자가 몰렸다.

OK저축은행은 작년 11월에 퇴직연금 정기예금을 출시하고서 2개월 만에 잔액 2천억원을 돌파했고 현재 잔액은 4천600억원에 달한다.

SBI저축은행도 지난해 11월 출시한 퇴직연금 정기예금에 현재까지 4200억원이 몰렸고, JT저축은행은 올해 1월 말 기준 잔액 1000억원을 넘어섰다.

결국 고금리를 제공하는 퇴직연금 정기예금에 자금이 많이 들어오면서 저축은행들이 일반 정기예금에 이전처럼 높은 금리를 줄 요인이 적어졌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인상할 것이라는 기대가 옅어진 점도 또 다른 요인으로 제기된다,

그간 금융시장에서는 한국은행이 미국과 한국의 기준금리 차이를 좁히고자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세계 경기가 둔화된 데다 미중 간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한은이 통화 완화 기조를 띄면서 기준금리를 다시 인하할 가능성도 나온다.

이에 따라 저축은행 업계 역시 예금금리를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9:00:51 수정시간 : 2019/05/20 19:00: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