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자가 건물 재건축 해 불광동지점 이전 입점
  • 15일 서울 은평구 우리은행 불광동지점에서 열린 지점 재건축 준공식에서 은재호 한국행정연구원 대외부원장(사진 왼쪽부터 차례대로)과 정채봉 우리은행 영업부문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 김미경 은평구청장,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김정기 우리은행 영업지원부문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은행은 15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옛 불광동지점 건물을 재건축해 준공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 겸 우리은행장과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등 주요 관계자와 고객들이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1969년에 건축된 서울시 은평구 통일로 715(대조동 15-9) 노후 건물을 지난 2017년 7월부터 연면적 1만4817㎡의 지상 13층~지하5층 오피스 건물로 재건축했다.

재건축한 견물은 우리은행 불광동지점이 2층으로 이전 입점하고, 프랜차이즈 카페(1층), 병의원, 거래중소기업 사무공간 등으로 임대 운영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업무용 부동산 임대면적 제한이 2016년 4월 폐지돼, 은행은 영업점 점포 규모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그 외 공간은 임대 할 수 있게 됐다”며 “당행은 불광동지점 외에도 서울시 금천구의 옛 가산IT금융센터 건물도 재건축해 영업점과 임대 사무실로 이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불광동지점 이전을 기념해 은평구 지역사회를 위해 ‘사랑의 쌀’ 120포대(각10㎏)를 은평구청에 전달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불광동지점은 1965년 개점해 55년간 지역사회와 동고동락해 왔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영업점과 맞춤형 상품으로 지역 고객들의 재산형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6 11:02:59 수정시간 : 2019/05/16 11:02:5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