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프아이에스의 이동연 대표이사가 은행의 최고정보책임자(CIO) 겸임
  • 서울 명동 우리금융그룹 본사 전경. 사진=우리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디지털 금융환경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임원 겸직 발령과 그룹의 IT조직을 확대 개편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금융그룹의 IT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의 이동연 대표이사가 은행의 최고정보책임자(CIO)를 겸임한다,

은행 IT그룹 산하에 IT기획단을 신설해 IT기획단장인 김성종 상무가 우리에프아이에스의 은행서비스 그룹장을 겸임한다.

우리금융그룹은 임원 겸직을 통해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일원화 하고, IT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우리에프아이에스 개발부서와 대응하는 은행 IT개발지원부서(금융, 디지털, 글로벌/정보 3개 개발센터) 신설, 우리에프아이에스 디지털개발본부 신설 및 디지털 개발부서 통합재편, 은행과 우리에프아이에스간 상호 인력파견 등을 통해 기술개발을 강화하고, 서비스 안정성을 향상시켜 그룹의 디지털 역량을 극대화 할 계획이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은행과 우리에프아이에스의 ‘원-팀’ 협업체계를 더욱 강화했다”며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혁신적인 금융 IT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창립 120주년을 맞이하는 우리금융그룹은 디지털 금융서비스 강화를 위해 지난 3월 간편 뱅킹인 위비뱅크를 새롭게 오픈 했고, 현재 모바일 뱅킹 리뉴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2 19:02:51 수정시간 : 2019/04/22 19:02:5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