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롯데지주가 추진하고 있는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 매각 본입찰에 지난 2월 적격 예비인수후보(숏리스트)로 선정된 업체들이 대부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숏리스트에는 하나금융지주, 한화그룹, MBK파트너스, 한앤컴퍼니, IMM프라이빗에쿼티 등 5곳이 포함됐으며, 롯데손보 숏리스트로는 MBK파트너스, 한앤컴퍼니, JKL파트너스, 대만 푸본그룹, 유니슨캐피탈 등이 선정된 바 있다.

롯데지주 측은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면서도 “대부분의 적격 예비후보들이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롯데지주 측은 본입찰에 참여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1~2주 정도의 서류 검토 작업을 거친 이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주식매매계약 체결과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최종 매각은 하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9 19:51:56 수정시간 : 2019/04/19 19:51: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