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 개설 20일 이내 신규계좌 허용·주민센터서 ‘휴면재산 찾기 서비스’ 등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소비자간담회에서 소비자 보호 등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밤이나 주말에 영업하는 은행을 늘리고, 주민센터의 휴면재산 찾기 서비스 지원 등의 내용이 담긴 ‘금융소비자 보호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소비자 △금융회사 △금융당국 △보호 인프라로 구성된 4대 분야를 중심으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세부 과제를 마련했다.

이에 앞으로 주민센터를 활용해 휴면재산 찾기 서비스를 안내하고 신청 대행도 받기로 했다. 인터넷 기반인 기존 서비스 대신 고령층·장애인 등이 자주 찾는 주민센터도 적극 활용하겠다는 취지다.

금리인하 요구권 행사 요건이나 보험 보장범위 등 소비자에게 제공해야 할 핵심정보는 금융회사가 주기적으로 매년 안내하기로 했다.

대포통장 개설을 막기 위해 계좌 개설 후 20영업일 이내에 신규 계좌개설을 막는 관행은 소비자의 불편을 초래한다고 판단해 없애기로 했다.

저녁시간, 혹은 주말에 영업하는 ‘탄력 점포’도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986개로 지난해보다 34.5% 늘어난다.

금융회사의 소비자 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금융소비자보호협회 의장은 원칙적으로 CEO가 맡도록 했다. 일정 자산규모 이상이거나 민원건수가 권역 내 2% 이상인 회사는 준법감시인과 별도의 CCO(최고고객책임자)를 임명토록 했다.

금융당국은 이밖에 △비대면 서비스 확대 △고객의 서류제출 부담 축소 △개인정보 수집 최소화 △고려층의 금융상품 가입 시 가족 등에게 계약 사실 안내 △장애인의 경우 음성·화상 통화로 카드 신청 △ 금융사 직원 성과지표에 소비자 보호 관련 항목 추가(과도한 성과주의에 활용할 경우를 대비해 미스터리 쇼핑 실시) 등을 도입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21:30:53 수정시간 : 2019/04/18 21:30:5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