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기간 동안 모바일 상품권 지급 등 이벤트도 함께 진행
  • NH투자증권은 내달 2일부터 6월 28일까지 총 상금 1억원 규모의 ‘'논스톱 주식 실전 투자 대회'를 개최한다. 사진=NH투자증권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NH투자증권은 내달 2일부터 6월 28일까지 총 상금 1억원 규모의 ‘'논스톱 주식 실전 투자 대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국내와 해외(미국, 일본, 중국, 홍콩)를 통합해 진행되며, 자산에 따라 3000리그(투자원금 3000만원 이상), 1000리그(1000만원~3000만원 미만)로 나눠 실시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로 국내주식과 해외주식(미국, 중국, 일본, 홍콩)을 결제일과 상관없이 마치 하나의 시장처럼 실시간 매매할 수 있는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이번 ‘논스톱 주식 실전 투자 대회’는 리그별 조건이 각각 있다. 공통조건으로는 투자원금의 400% 이상 매매이며, 3000리그는 대회기간 동안 해외주식 종목 최소 6000만원 이상 매매, 1000리그는 해외주식 종목 2000만원 이상 매매이다.

또한 대회 기간 동안 주간 이벤트도 9회 진행한다. 매주 주간 최고 상승 시장을 찾는 고객을 대상으로 50명씩 추첨해 모바일 상품권 1만원을 지급한다.

대회 신청은 지난 15일부터 내달 17일까지 가능하다. 참가 신청은 온라인(HTS, MTS), 영업점 방문을 통해서 할 수 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논스톱 주식 실전투자대회에 맞춰 해외주식 첫거래 고객 중 선착순 100명에게는 소니 헤드셋을 지급하고 타사대체 입고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20명에게 JBL블루투스 스피커, 샤오미로봇청소기, 샤프 공기청정기, TWG 티 세트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8:31:05 수정시간 : 2019/04/17 18:31: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