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 E&S LNG(액화천연가스) 수송선. 사진=SK E&S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SK E&S가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에서 시운전 중인 민간 기업 최초의 LNG(액화천연가스) 수송선 2척을 17일 공개했다.

이 선박들은 1호선 ‘프리즘 어질리티’(Prism Agility), 2호선 ‘프리즘 브릴리언스’(Prism Brilliance) 등 2척으로, 오는 4월 말 명명식을 가진 후 본격 출항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 국적의 LNG선은 총 27척으로 모두 한국가스공사가 수입하는 LNG를 운반하고 있다.

SK E&S 측은 “이번 선박은 민간 기업이 직수입할 LNG를 운반하는 국내 최초의 LNG선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선박은 2016년 5월 SK해운과의 용선계약을 시작으로 3년간의 건조 과정을 거쳤으며, 2020년 상반기부터 미국 멕시코 만에 위치한 프리포트(Freeport) LNG 액화 터미널을 통해 미국산 셰일가스를 운송한다.

SK E&S가 보유할 두 척의 LNG선은 모두 멤브레인(Membrane)형으로, 길이 299미터, 폭은 48미터다.

SK E&S의 LNG선은 디젤이나 벙커C유 대신 천연가스를 주 연료로 사용하며 한 번에 약 7만5000톤의 LNG를 싣고 19.5노트(시속 36㎞)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멤브레인형 LNG선은 선체에 직접 단열자재를 설치하고 탱크를 만드는 형태로, 같은 크기의 다른 선박보다 더 많은 LNG를 운송할 수 있으며, 선체 특성상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해 운항 성능도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이 선박에는 또한 최신 화물창 기술(GTT Mark III Flex)이 적용돼 LNG 기화율(손실율)도 최소화됐다. 연료 효율이 우수한 최신 엔진이 탑재됐으며 스마트쉽 솔루션(Smart Ship Solution)이 적용돼 육상에서도 운항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SK E&S 측은 “이번 수송선 건조가 LNG 밸류체인(LNG Value Chain)에 있어 미드스트림(Midstream·중류) 분야를 완성했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LNG 밸류체인은 천연가스를 개발하고 운송하는 과정을 거쳐 최종 소비 단계까지 공급하는 일련의 과정을 의미한다.

가스를 개발·생산하는 업스트림(Upstream·상류) 단계와 가스를 액화해 운송, 기화하는 미드스트림 단계, 발전소 등 최종 사용처에 공급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하류) 단계로 구성된다.

SK E&S 측은 이번 LNG선 건조로 미국산 셰일가스 도입이 용이해져 중동과 동남아시아에 편중됐던 수입 선을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일 SK E&S LNG사업부문장은 “이번 LNG선 건조를 통해 SK E&S는 독자적으로 LNG를 운송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LNG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며 “경쟁력 있는 미국산 셰일가스를 국내로 도입해 에너지 안보에도 일정 부분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8:16:35 수정시간 : 2019/04/17 18:16:35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