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스타트업에 비자 글로벌 프로그램 참여 및 제품 상용화 지원
  •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과 크리스 클락 Visa Asia Pacific 총괄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신한카드가 신한금융그룹의 혁신성장 생태계 지원 전략의 일환으로 비자와 손을 맞잡았다.

신한카드와 비자 코리아(visa)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크리스 클락(Chris Clark) 비자 아시아 퍼시픽(Visa Asia Pacific) 총괄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핀테크 산업의 발전과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I'm Ventures with Visa’라는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키로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신한금융그룹의 혁신성장 생태계 육성 방향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4월에 열린 ‘신한퓨처스랩 제2출범식’에서 향후 5년간 250억원 규모로 직접투자 재원을 확대하고 6000개 투자 유망기업 풀을 조성해 2조 1000억 규모의 혁신 성장 재원을 투입하기로 한 바 있다.

특히, 신한금융그룹은 금융권 최초로 선보인 핀테크·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을 통해 83억의 직접 투자를 통해 112개 스타트업을 육성해 왔다.

신한카드와 비자는 이달 중순부터 5월 중순까지 지불결제·송금, 인증·보안, AI·빅데이터, 신금융·오토 서비스 등 관련 분야의 스타트업을 모집, 멘토링과 지분투자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또한, 신한카드와 비자는 올해 10월 경연을 거쳐 우수한 스타트업을 선정해 사업 아이템 구체화 및 제품 상용화까지 지원하는 ‘Visa Co-Creation’ 기회도 부여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비자와의 제휴를 통해 그룹의 혁신성장 생태계 지원 전략에 더욱 일조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스타트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성장 동력 발굴 및 동반 성장해 나가는 초연결 경영 전략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1:58:02 수정시간 : 2019/04/17 11:58: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