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은행 그룹 2위는 국민은행…소형은행 그룹선 대구은행 1위, 경남은행 2위 올라
  •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정부가 실시한 지난해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에서 신한은행이 1위를 차지했다.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대형은행 그룹 부문에서 신한은행이 1위를 차지했다.

금융당국과 신용정보원, 금융연구원 등은 은행권의 기술금융 대출 공급 규모와 질적 구성 등을 정량·정성평가 하고, 매 반기마다 결과를 발표한다.

대형은행 그룹에선 신한은행 다음으로 국민은행이 2위를 차지했다.

손주형 금융위 산업금융과장은 “신한은행은 높은 배점이 부여된 대출의 질적구성 평가에서 큰 격차로 타 은행을 앞섰다”며 “기술기반 투자 등 타 분야도 전반적으로 우수해 2015년 하반기 1위를 차지한 이래 3년 만에 다시 종합평가 1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손주형 과장은 “국민은행은 공급규모와 대출의 질적구성, 기술기반 투자에서 모두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며 “특히 기술금융 지원역량에서 1위를 기록해 2015년 상반기 1위를 차지한 이후 종합평가서 2위내 진입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3위부터는 해당 은행을 발표하지 않고 각 은행들에만 순위를 통보한다.

이에 대해 박석훈 금융위 사무관은 “실적평가 순위 발표는 잘한 은행에 대해 좀 더 격려와 칭찬을 해주고자 하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박 사무관은 “대형은행 그룹에 해당되는 은행이 6개(신한, 국민, 우리, 하나, 농협, 기업은행) 밖에 없는 상황에서 3위 밑 순위가 공개될 경우 해당 은행들에 대해 안 좋은 이미지가 심어질 수 있어 이런 문제를 차단하고자 3위부터는 순위가 비공개 된다”고 말했다.

소형은행 그룹에서는 대구은행이 1위, 경남은행이 2위에 올랐다.

박석훈 사무관은 “대구은행은 공급규모와 기술금융 지원역량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대출의 질적구성 평가 등 타 분야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올려 종합평가 1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사무관은 “경남은행은 기술기반 투자확대 분야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기술금융 지원역량 등 타 분야에서도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으로 종합평가 2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은행들의 자체 레벨 평가에선 부산은행이 레벨3에서 레벨4로, 대구은행이 레벨1에서 레벨2로 한 단계씩 등급이 올라갔다.

이 자체 평가 등급이 높아질수록 해당 은행의 기술신용대출 한도가 늘어난다.

금융당국은 신용대출 비중과 증가율에 대한 평가를 강화하는 등 기술금융 세부 평가지표를 정비해 올해 상반기 평가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8:49:07 수정시간 : 2019/04/16 18:49: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