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나주 한국전력공사 본사. 사진=한국전력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16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한전은 261개의 전력 시스템을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매년 3조 건이 넘는 거대한 전력 데이터가 생산되고 있다.

전력 계량 데이터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기업이 보유하는 데이터와 융합할 경우 고부가가치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데이터로 각광받고 있다.

한전의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는 △전력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데이터사이언스연구소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개방하는 전력데이터공유센터 △데이터 서비스를 유통하는 에너지마켓플레이스 포털로 구성된다.

데이터사이언스연구소는 에너지 분야에 특화된 분석 모델을 연구·개발하는 조직으로, 이번에 영입된 글로벌 데이터 전문가와 내부 직원들로 구성된다.

전력데이터공유센터는 한전의 전력 데이터를 사업자에 제공해 데이터 사업 모델을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조직이다.

에너지마켓플레이스는 한전에서 제공받은 전력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에너지 사업 모델을 거래·중개하는 플랫폼이다.

한전은 전력 빅데이터 융합센터가 데이터와 관련해 공공기관이 기업과 협업하는 최초의 모델로, 국내 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융합센터가 에너지 분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 나가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7:07:05 수정시간 : 2019/04/16 17:07: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