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 결과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 미 연준 당분간 관망…현재 한은 통화정책 완화적”
  • 2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국 기준 금리 동결 결정에 대해 한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 금리 동결 결정을 내린 데 대해 21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FOMC 결과가 시장 예상보다 완화적이었다며 아직 한은 기준 금리를 내릴 때는 아니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이주열 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취재진에게 FOMC 결과에 대해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올해 정책 금리 조정에서 소위 관망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날 FOMC는 정책금리를 동결을 발표했다. 올해 금리 인상 전망 횟수는 기존의 2회에서 아예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선회했고, 달러 유동성을 흡수하는 '양적 긴축' 정책도 오는 9월 말까지만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은 2.3%에서 2.1%로 0.2%포인트, 내년은 2.0%에서 1.9%로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이 우리 통화정책에서 늘 고려사항이었는데, 연준의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줄었다"며 "다만, 브렉시트 및 미중 무역협상과 그에 따른 중국 경기 흐름 등을 늘 예의주시하면서 신중히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해서 그는 "(인하 가능성은) 좀 있지만 확률은 낮다"며 "인하 예상은 소수의견이고, 내년 1차례 올리는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총재는 한은이 아직 기준 금리를 인하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했다.

이 총재는 "미국의 관망 기조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도움을 줄 것이고 우리로선 통화정책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며 "운신의 폭이 넓어졌다는 건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빠르면 큰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축소 조정할 것이란 현재 통화정책 방향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아직은 아니다"라며 "어느 정도 조정할지는 모든 상황을 고려할 것이며 금리 인하는 아직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통화정책 중요 변수에 대해 이 총재는 "세계경기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볼 것"이라며 "중국 경기가 중요하고 유로존 경기가 그전보다 하방 리스크가 커졌다"고 답했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이 명확히 완화적인 통화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하며 금리 인하론에 힘을 실은 데 대해 이 총재는 IMF와 한은의 시각이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큰 틀에서 보면 올해 통화정책은 완화 기조로 끌고 가는 것이었고 지금 기조는 실물 경제를 제약하지 않는 정도"라며 "분명히 완화 기조라는 IMF 권고와 우리가 연초에 표방한 통화정책 기조에 어긋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1 10:20:01 수정시간 : 2019/03/21 10:20:0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