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법률대리인 통해 입장 표명…"협상 계속하자"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재무적투자자(FI)들에게 중재신청 재고를 요청하면서 "협상을 계속 이어가자"고 제안했다.

신 회장은 1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다시 한번 진지하게 (투자금 회수) 협상에 임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재신청은 언제든 철회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중재신청이 철회되지 않더라도 별도 협상의 문은 열려 있다"며 "파국을 막기 위한 협상은 마땅히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지난해 10월 투자금 회수를 위해 풋옵션(지분을 특정 가격에 팔 수 있는 권리)을 행사한 재무적투자자들과 협상을 진행해 왔다. 또한 재무적투자자에 최근 자산담보부채권(ABS) 발행, 제3자 매각, 기업공개(IPO) 후 차익보전 등 3가지 타협안을 제시했다.

재무적투자자들은 협상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들은 신 회장의 협상안에 지분가치 ·대금 납입 등 구체적 실현 방안이 부족하다고 판단, 오는 18일 풋옵션 이행을 강제할 중재를 신청한다고 신 회장에게 통보했다.

신 회장은 2012년 우호적 지분 확보를 위해 재무적투자자들의 투자를 유치했다. 재무적투자자들은 약 1조2000억원을 투자하면서 3년 뒤 IPO를 하지 않으면 풋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는 주주 간 협약을 맺었다.

그러나 약 6년여 지난 작년까지도 교보생명의 IPO가 이뤄지지 않자 2조원 가량의 풋옵션을 행사했다.

신 회장은 "나름대로 고민하고 고민한 끝에 60년 민족기업 교보를 지키고 제2창사인 IPO의 성공을 위한 고육책으로써 최선을 다해 ABS발행 등 새 협상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보생명에) 500만명 가입자가 있고, 4000명의 임직원과 그 가족이 있으며, 1만6000명의 컨설턴트가 함께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신 회장은 "그동안 IPO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은 당면한 자본확충 이슈가 회사의 운명을 가를 수 있을 만큼 큰 위기라는 인식 속에 교보의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상황 대응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상황 대응은 대주주인 재무적투자자들도 충분히 알고 있었던 만큼, 중재신청 재고의 여지는 충분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7 18:09:37 수정시간 : 2019/03/17 18:09: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