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개최될 ‘2019년도 국민공감 혁신회의’에 의견 반영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4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서울지역본부에서 ‘2019년도 국민공감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2019년도 국민공감위원회 자문회의‘ 참여한 박상우 LH 사장(오른쪽 첫번째)을 비롯한 내·외부 국민공감위원들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4일 국민이 공감하는 LH 혁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9년도 국민공감위원회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서울시 강남구 소재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이번 회의는 지난해 LH가 추진한 '국민공감 혁신계획'의 주요 운영성과를 국민공감위원회 구성원과 공유하고, 올해 혁신계획 추진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5월 출범한 ‘LH 국민공감위원회’는 시민.사회단체.전문가.고객.협력업체 등 25명의 외부위원 및 18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장 직속 위원회다.

혁신, 사회적 가치, 일자리 3개 분과로 구성되며, 위원회가 제시한 의견은 경영진 의견과 동등하게 반영돼 실무부서의 업무혁신방안으로 수용하는 절차를 거친다.

지난해 국민공감위원회를 통한 주요 혁신성과는 ‘LH친구’ 주거복지플랫폼 시범사업 착수, ‘LH 희망상가’ 공급, 사회적 경제주체의 창업공간 제공을 위한 ‘LH 사옥 및 미분양 상가’ 활용 사례 등이 있다.

이날 회의에서 외부 위원들은 작년과 같은 혁신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에 대응해 LH는 기존에 지속해온 혁신, 사회적 가치, 일자리와 더불어 인권 및 안전과 관련된 운영위원을 보강하고 국민공감위원회를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LH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국민공감 혁신계획’을 수립하고, 상반기 중 개최 예정인 ‘2019년도 국민공감 혁신회의’에서 전체 국민공감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를 확정해 혁신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올해도 국민과 함께하는 LH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국민공감위원들이 각자 전문분야에서 활발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9:38:47 수정시간 : 2019/03/14 19:38: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