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진출 위한 금융·법제 정보 제공
  • 14일 오후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 모습.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14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이라크 금융·법률 제도에 관한 설명을 주요 내용으로 한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은은 국내 해외진출기업의 이라크 경제재건 프로젝트 규모가 향후 10년간 총 882억달러(약 99조6660억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이번 세미나는 한-이라크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라크 재건시장 진출을 도모하는 국내기업들에 금융조달 및 현지 법률제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국내 주요 건설·기자재 기업 등에서 7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첫 강연자로 나선 후세인 카라골리(Hussain Qaragholi) 도이치뱅크 중동지역 담당자는 이라크 정치·경제 상황 및 주요 투자유치계획을 담은 2019년도 이라크 예산안을 설명했다.

특히, 그는 도이치뱅크의 실제 금융사례를 토대로 국내 기업이 이라크시장에 진출할 때 적절한 금융조달 방안을 제시했다.

크리스 다운(Chris Down) 노턴 로즈 풀브라이트 변호사도 이라크 법률·규제 환경 및 해외투자법 개요와 함께 금융조달시 요구되는 이라크정부 보증·담보 설정 등 신용 보강 장치에 대한 다양한 정보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효과적인 이라크 진출 방안과 유망 진출분야를 두고 토론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수은 관계자는 “세계 5위의 원유 매장국인 이라크는 최근 정치적 환경개선을 통해 재건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고 있다”며 “국내 기업의 수주 지원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현지 정보 및 사례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8:32:23 수정시간 : 2019/03/14 18:32:23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