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측 제안 사내외이사 선임·의결권 행사방향 옳다"
효성 사외이사 재선임건엔 "감시의무 소홀했다" 반대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국민연금이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이 제안한 사내사외이사 선임 등에 모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기아자동차, 효성의 정기 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연금은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 주총안건 가운데 이익잉여금처분계산서 승인(배당결정)의 안건과 관련 “엘리엇이 제안한 배당수준이 과다하다. 회사 측 안건에 찬성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민연금은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두고 엘리엇이 제안한 후보는 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회사 측 안건에 찬성키로 했다.

아울러 현대자동차 정의선, 현대모비스 정몽구 이사 등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도 회사 측 원안에 찬성하기로 했다. 다만 국민연금은 “사내이사 선임과 관련해 특정일가의 권력집중 등에 대한 문제 제기도 소수의견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연금은 기아자동차 주주총회 안건 중 정의선, 박한우 사내이사 재신임 건은 찬성했으나 남상구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회 위원 재선임 안건은 반대했다.

사외이사 반대와 관련해 국민연금은 “한국전력 부지 매입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를 소홀히 한 것이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민연금은 효성 주총 안건 중 손병두·박태호 사외이사 재선임과 최중경 감사위원 선임 안건에 대해서도 분식회계 발생 당시 사외이사로 감시의무를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반대를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이번 의결권 사전 발표는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에 따라 기금운용본부가 수탁자책임 전문위에 의결권 행사 방향을 결정해줄 것을 요청해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8:02:39 수정시간 : 2019/03/14 18:02:3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