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소재 중소기업 금융 애로사항 청취…상생발전 위한 현장 중심 경영 펼쳐
  • 13일 송종욱 은행장이 지역 소재 중소기업을 방문해 현장 상황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광주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광주은행은 13일 송종욱 은행장이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금융지원을 파악하기 위해 목포·영암·함평 지역에 소재한 중소기업을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송종욱 은행장은 대불산단에 소재하는 선박구성부분품 제조업체 대아산업과 목포도시가스, 함평에 소재하는 동물용 사료 및 조제식품 제조업체인 사조바이오피드 등을 잇달아 방문해 금융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광주은행 관계자는 “조선업 불황으로 지난해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대불산단은 경기침체가 지속화되고 있다”며 “이에 송종욱 은행장은 조선업 관련 업체를 방문해 공장 및 연구실을 직접 둘러보고 주요 사업 현안을 살피며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현장을 방문한 송종욱 은행장은 “신규 수주 증가로 작업물량이 늘어나면서 올해 조선업에 훈풍이 불어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지역 조선업이 다시 부활할 수 있도록 지역의 대표은행인 광주은행에서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송 행장은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어려울 때 우산을 뺏는 것이 아니라 더욱 보듬어주는 울타리 같은 광주은행이 되겠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중소기업 현장 방문을 통해 현장 중심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4 15:59:46 수정시간 : 2019/02/14 15:59: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