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대출 잔액 151조6000억원…점유율 독보적 1위 유지
  •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기업은행 본점 전경. 사진=IBK기업은행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IBK기업은행은 지난해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1조7643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1조5085억원)보다 17% 증가한 실적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당기순이익은 1조5110억원으로, 지난해(1조3141억원)보다 15% 증가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견조한 자산 성장과 건전성 관리를 통한 수익력 강화, 자회사의 고른 성장이 실적 호조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보다 9.2조(6.5%) 증가한 151조6000억원을 기록하며,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중소기업금융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22.5%) 1위를 수성했다.

실질 대손충당금은 지난해보다 9.7% 개선된 1조4553억원으로 최근 3년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이 실질 대손충당금 규모를 초과한 것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이다.

또한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04%포인트 낮아진 1.32%을 기록하는 등 건전성 관련 지표들이 개선됐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경기 둔화 우려 속에서도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적극적인 중소기업 지원 역할은 물론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를 통한 내실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8:18:15 수정시간 : 2019/02/11 18:18: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