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은행들 이자이익 40조원 육박 전망…국민은행 6조원-하나은행 5조원 이자 수익 올려
  • 국민은행 창구에서 행원들이 고객들의 금융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지난해 국내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지면서 은행들이 막대한 이자수익을 거뒀다.

11일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자료 분석 결과 잔액 기준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 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이가 2.31%포인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2.53%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최대 격차다.

예대금리 차는 지난 2011년 2.96%포인트로 고점을 찍은 후 꾸준히 떨어져 2015년 2.15%포인트까지 내려갔지만 그 이후로 다시 상승 중이다.

이처럼 예대금리 차가 커지는 것은 금리 상승기가 도래하면서 대출금리 상승폭이 예금금리보다 더 높기 때문이다.

총대출 금리는 2016년 대비 지난해 0.36%포인트 올랐다. 이에 반해 총수신 금리는 0.24%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예대금리 폭이 커지면서 은행권은 이자 잔치를 벌이고 있다.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 국내 은행의 누적 이자수익은 29조9000억원으로 관련 통계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8년 이래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는 국내 은행들이 지난해 매 분기마다 10조원 가량의 이자수익을 거뒀다는 의미다. 이를 감안하면 전체 은행권의 지난해 4분기까지 누적 연간 이자수익은 4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실제로 하나은행은 지난해 이자수익 5조2972억원을 거두며 전년 대비 10.0%(4830억원) 신장세를 보였다. 국민은행 이자수익도 전년 대비 9.6%(5360억원) 증가한 6조1007억원으로 집계됐다.

아직 실적이 나오지 않은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이와 비슷한 수준의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가정할 경우 4대 시중은행만으로도 20조원 이상의 이자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10여개 전체 국내 은행들의 이자 수익이 4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충분히 가능한 셈이다. 올해 역시 은행권의 순익 행보는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올해 은행 섹터의 지배주주 순이익은 전년 대비 7%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4분기 인위적인 실적 하향조정에 따른 기저효과에 연말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순이자마진 증가세가 역시 은행 순익을 끌어올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0:25:58 수정시간 : 2019/02/11 10:25:58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