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관계인 지분, 23.97%→22.34%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부국증권은 김중건 회장의 장남인 김상윤씨가 보유주식 10만3697주를 시간외매매로 전량 매각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김 회장과 친인척으로 분류되는 김도윤, 김정진씨도 각각 보유주식 5만5850주, 5만1370주를 시간외매매로 전량 처분했다.

김 회장의 동생 김중명씨의 장남인 김영윤씨는 장내매도를 통해 7100주를 매각해 보유지분이 1만9610주에서 1만2510주로 감소했다.

이로써 부국증권 최대주주등의 지분은 23.97%에서 22.34%로 줄어들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4 18:33:21 수정시간 : 2019/01/15 09:21: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